온라인 반려동물 매거진

반려동물과 어울려 살아가는 우리들의 이야기, 그리고 그 이야기를 담는 작은 공간

반려문화

인천시, ‘장기미집행공원’ 공원조성 본격 시동!

온라인 반려동물 매거진 yahopet 2020. 11. 19. 14:09
  • 도시농업공원, 장미공원, 실버친화공원, 반려동물공원, 미세먼지 숲, 치유의 숲, 논습지, 생태공원 등의 주제를 부여하여 각 공원 별로 다양한 특성을 나타내도록 할 방침

 

인천시가 '장기미집행공원' 공원 조성을 본격화한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에서는 오늘19일 미 조성 상태의 장기미집행공원 중 하나인 연수구 소재 ‘무주골공원’에서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원 조성을 위한 기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공원조성사업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 밝히고 공원으로 결정된 지 20년이 경과할 때까지 미 조성 상태로 있던 48개 공원을 ‘내 집 앞 푸른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4년까지 조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오늘 기공식에는 박남춘 시장, 임동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위원장, 김희철 시의원, 김국환 시의원, 김준식 시의원, 서정호 시의원, 고남석 연수구청장, 김성해 연수구의회 의장, 손경해 연수구 통장연합회 회장, 윤미경 장기미집행공원 민관협의회 대표 등이 참석하였다.

 

문학산 동측 끝자락에 위치하고 있는 무주골공원은 1944년 최초 공원으로 결정된 후 방치되어오다 개발행위특례사업 대상공원으로 선정되어 민간에서 총 477억 원을 투입, 장미 100만 송이를 주제로 특성화시키는 공원으로서 2022년까지 사업을 완료하여 장미향이 가득한 정원을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시 역점사업으로 추진해 온 장기미집행공원 실효 방지 사업은 공원으로 결정된 지 20년이 경과할 때까지 미 조성 상태로 관리되고 있던 무주골공원을 포함한 48개 공원 6.18㎢중 국,공유지 9개소를 제외한 39개 공원을 대상으로 민간투자 1,956억원을 포함하여 총 7,597억을 투입,  2024년까지 조성을 완료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시에서는 지난 6월말까지 실시계획인가 등 행정절차 이행 완료를 통해 실효를 방지한 후 이날 기공식을 시작으로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장기미집행공원 전체에 대한 실질적인 보상과 공원 조성에 착수할 예정이며, 특히 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변 시민들과 함께하는 나무심기 등 행사를 통해 시민참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장기미집행공원 조성으로 내후년이 되면 시민 1인당 공원 조성 면적이 12.9 제곱미터로 늘어나게 되면서 세종을 제외한 7개 특 · 광역시 가운데 가장 넓어짐에 따라 친환경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인천의 위상도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그동안 잘 준비해 온 만큼 잘 마무리해서 모든 시민들께 ‘내 집 앞 푸른 공원’을 안겨 드리는 날까지 더욱 꼼꼼히 살피고 챙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장기미집행공원이 획일적이고 단순한 형태의 공원으로 조성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식재특화와 공간특화로 구분해 공원에 다양성과 생명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며 식재특화는 화이트모던가든, 레드가든, 옐로우가든 등 색체정원과 한계절정원, 겨울정원등 계절정원, 그리고 윈드가든, 허브가든, 암석원으로 구성되는 오감정원을 35개 공원 주요 부분에 적용하고, 공간특화계획으로는 도시농업공원, 장미공원, 실버친화공원, 반려동물공원, 미세먼지 숲, 치유의 숲, 논습지, 생태공원 등의 주제를 부여하여 각 공원 별로 다양한 특성을 나타내도록 할 방침이다.

 

출처: 한국공보뉴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