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검역본부, 해외 동물질병 및 인수공통전염병 선제적 대응체계 마련

2020. 10. 15. 13:02CARE



  • 빅데이터 수집·분석을 위한 프로그램 자체 개발로 해외질병 모니터링 강화

 

글/사진 : 한국공보뉴스/경북광역본부 김동배 기자

 

농림축산검역본부가 '해외 가축질병 및 인수공통전염병 발생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검역본부”)는 ‘해외 동물질병 데이터베이스(DB) 자동구축 프로그램’의 개발이 2020년 9월 완료됨에 따라 해외 가축질병 및 인수공통전염병 발생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모니터링 대상 : 국제동물보건기구(OIE) 보고대상 질병(117개) 및 코로나19 등 신종 질병 등

 

이번 프로그램은 주변국인 중국 및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국내 유입위험이 상존하고, 조류인플루엔자 등 동물과 사람 간 전파 가능한 인수공통전염병 확산에 대한 보다 효율적인 분석과 예측을 위해 개발되었다.

 

검역본부에서는 해외 동물질병 DB 자동수집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WAHIS에 새로 게시되는 질병정보를 DB화하고, 엑셀 기능을 활용한 시각화 및 발생 동향 보고서 자동 생성 등을 통해 사용자가 국가별, 질병별 발생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였다.

 

프로그램 개발 전에는 수시로 WAHIS*질병 정보 및 국내외 언론에 접속하여, 번역 후 보고하는 수동적 방식으로 많은 시간과 인력이 필요하였다.

 

* 세계 동물질병 정보시스템(WHIS, World Animal Health Information System)

 

앞으로는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수출국의 질병 정보가 빠르게 확인될 수 있으므로 수출입 동·축산물 검역 및 국내 방역 현장에서 널리 이용될 전망이다.

 

검역본부 위험평가과 문운경 과장은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을 기반으로 질병 발생 정보 알림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여 정보공유의 신속성・효율성을 더욱 높일 예정이며, 해외 가축질병 및 인수공통전염병 발생 정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하여 국내 가축방역・국경검역 및 인수공통전염병 관리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